“깔쑤씨를 만나다” 2 ✨

Posted in Ggalssu, JungleVogue
“깔쑤씨를 만나다” 2 ✨

“깔쑤씨를 만나다” 2

이 인터뷰는 가상으로 만들어진 잡지인 정글보그(JungleVogue)의 캐릭터 인터뷰입니다.

QR코드로 스마트폰에서 편하게 보세요.

다양한 표정을 가진 깔쑤는 변신의 귀재였다.
영롱한 눈빛이 더해지니 스페셜 포스를 뿜어내고 있었다.

2007년 출연작 삼천포만화

“깔쑤씨를 만나다” 인터뷰는 1, 2, 후기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 2020 ZIMION™

눈썹매직(수련중)
김(**김, 가격몰름)
깔쑤씨가 까탈스럽게 꼭 CG를 넣어달라고 하셨습니다.


깔쑤씨는 진지한 눈빛으로 나를 바라보다 손으로 사각프레임을 만들었다. 그리고 한쪽눈을 감은 채 그 너머로 나를 바라보았다. 잠시동안 바라보더니 턱을 어루만지며 고민을 하는 듯 했다. 얼마나 지났을까? 깔쑤씨는 어떤 느낌을 받은 듯 핑거스냅과 함께 나에게 말을 건넸다.

[깔쑤] 아~눈썹도 조금 진하게, 김을 붙인 느낌으로 하시면 괜찮으실 것 같아요~김붙눈썹이라고.

[정글걸] 아~그런가요? 그것도 해주실 수 있으세요?

[깔쑤] 네, 그럼요~그럼 잠시 눈을 감아보세요~(슥삭슥삭)

[정글걸] 눈을 감고 있어서 정확히는 모르겠지만 촉감으로 느끼기에는 손놀림이 생각보다 꼼꼼했던 것 같다. 네모를 크게 그리고 그 안을 꼼꼼하게 칠하는 것 같았다.

[깔쑤] 자아~거울 한번 보세요~

[정글걸] (감탄) 와~훨씬 낫네요, 내심 걱정했는데.

[깔쑤] 음~헤어스타일도 이참에 바꾸시면 어떨까요?

[정글걸] 그럴까요?

[정글걸] 이유는 알 수 없지만 깔쑤씨가 갑자기 가위손이 되었다. (스각스각~쉭쉭~스각스각) 다시 한번 조심스럽게 거울을 들여다 보았다.

[정글걸] (감탄) 와~ 제가 자신감이나 이런게 조금 부족해보이는 인상이었는데 볼륨감이 느껴지니까 왠지 자신감 있어지는 것 같아요.

[깔쑤] 그러셨구나~자신감 때문이셨구나. 어쩐지. 릴라랑 인터뷰한거보니까 릴라한테 너무 조심스러우시던데요.

[정글걸] 그렇게 보이셨나요?

[깔쑤] 네. 하긴 릴라 얼굴보면 쉽게 다가가긴 힘들죠. 하지만 릴라가 인상만 그렇지, 실은 호피티타고 종이접기하고 꽃꽂이도 하고 그래요. 저번엔 옷에 수를 놓은 것 같아서 물어봤는데 볼이 빨개져서 창밖만 보면서 대답을 안하더라고요.

[정글걸] 그렇군요. “릴라씨를 만나다” 인터뷰를 준비하면서 릴라씨 사진을 너무 많이 봤나봐요. 인상이 강렬하게 남아서인지 자꾸 조심스럽게 접근하게 되더라고요.

[깔쑤] 다음엔 편하게 인터뷰하셔도 될 것 같아요. 그나저나 기자님 계속 뵈니까 말하시면서 점이 움직이시는게 쎅시해 보이시네요. 저도 하나 찍어주실래요? 저는 거기에 있는 노란색으로, 눈썹 가운데 위쪽으로다가 조금 크게 찍어주세요.

[정글걸] 제가 찍어도 괜찮으실까요?

[정글걸] 깔쑤씨는 내 질문에 답하지 않고 눈을 감았다. 긴장해서인지 수전증이 온 듯 손이 떨려왔다.

[깔쑤] 찍으세요, 떨지마시고. 동그라미나 네모를 먼저 그리신 다음에 그 안을 꼼꼼하게 칠해주시면 되요.

[정글걸] ♬(쓰으으으읍) 내에~♬

애니메이션 “노래하는 릴라” 중에서

[깔쑤] 리액션 좋으신데요.

[정글걸] (슥삭슥삭) 훗~

[정글걸] 깔쑤씨는 내가 찍은 점을 확인하느라 거울을 요리보고 조리보았다.

[정글걸] 다 됐어요, 어때요? 잘 찍었나요?

[깔쑤] 와~느낌있게 잘 찍으셨다.

[정글걸] 네, 감사합니다~

[깔쑤] 아! 그리고 이거 하나 드세요~

[정글걸] 스크류바네요?

[깔쑤] 네, 이거 입술만 닿게끔 살살 돌려드시면 자연스런 립스틱 느낌이 나거든요~

♬보여줄께 완전히 달라진 나♬

에일리 “보여줄게” 노래 중에서

[정글걸] 아니, 지금 방금 릴라씨가…

[깔쑤] 그럴리가요. 우선 스크류바부터 드시죠.

[정글걸] 아, 네. (츄르르르릅, 츄르르르릅) 어떤가요, 괜찮나요?

[깔쑤] 일단 거울 보시죠.

[정글걸] 거울 속에 나는 생각보다 괜찮았다. 이집트 여왕 느낌이 나는 클레오파트라의 눈화장, 마를린 먼로의 쎅시한 느낌이 나는 점, 김을 붙인 듯 쌔까맣고 진한 눈썹, 풍성한 볼륨감이 느껴지는 헤어스타일, 그리고 붉그스름하게 윤기가 흐르는 입술. 더할나위 없었다.

♬나로 말할 것 같으며언~자신감 있는 여자, 말하자며언 느낌 있는 여자~♬

마마무 “나로 말할 것 같으면(YES I AM)” 노래 중에서

“깔쑤씨를 만나다”는 후기에서 계속됩니다.

정글걸 기자

관련글